"치안 정보수집 강화…시위 발생 장소 교민 통행 자제시키는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외교부는 러시아 내 예비군 동원령 반발 시위 격화로 해당 지역 모든 공관에 재외국민 안전 확보를 지시했다고 27일 밝혔다.

부분 동원령 반대 시위 참가자 연행하는 러시아 경찰(모스크바 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서 경찰이 부분 동원령에 반대하는 불법 집회 참가자를 연행하고 있다.
부분 동원령 반대 시위 참가자 연행하는 러시아 경찰(모스크바 EPA=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에서 경찰이 부분 동원령에 반대하는 불법 집회 참가자를 연행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지난 21일 러시아 정부의 예비군 동원령이 선포됐고 23일부터 러시아에 있는 모든 공관에 재외국민 안전 확보를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 내 재외공관에서는 관할 지역에 있는 치안 관련 정보 수집을 강화하고 시위 발생 장소와 다중밀집 지역에서의 우리 교민 통행을 자제시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된 안전 정보를 전파하고 있다""전 재외국민 비상연락망을 재점검하는 등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에서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선 투입을 위해 예비군 30만명 동원을 선포한 후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동원령 반발 시위에 참여한 수백명의 러시아 시민이 구금된 상태며 26일 시베리아 이르쿠츠크주 우스트-일림스크에 있는 군사동원센터에서는 센터 직원들을 상대로 한 총격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kiki@yna.co.kr

 
저작권자 © 코람데오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